요시미 요시야키 교수님의 발견




사진: 아사히 신문 오사카 판, 1992년 1월 11일 제목: '위안소' 군관여를 보려주는 자료, '민간책임'이라던 정부견해 흔들려, 부대에 설치 지시 요시미 요시야키 교수는 1991년 12월에 방위청 도서관에서 일련의 정부문서를 우연히 발견하게 되었다. 이 문서들은 '위안소' 설치와 여성 모집에 있어서 일본 정부의 책임을 시사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는 오로지 민간 업자의 문제로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조사팀을 가동하여 1993년 8월 4일에 고노 담화를 발표했다. 일본군과 일본 정부의 관여가 인정되었다. 역사 연구와 교육을 통하여 이 문제를 오래동안 기억하겠다는 다짐 또한 선언되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1년 1월 8일 서울 중앙법원은 2차 세계대전 동안 일본 천황 군이 운영한 폭력 체제의 피해자 중 생존자 12명이 고소한 사건에 대해 첫 판결을 내렸다. 판결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원고 각자에게 당시 학대와 고통에 대한 배상으로 1억 원 (7만 5천 유로 상당)씩 지급해야 한다. 하지만, 이 판결에 대해 2016년 12월 당시 소송을 한 12명 원고